내달 11~12일 나토 정상회담 전후로 검토…볼턴, 내주 모스크바 방문
트럼프, 미·러 관계 개선 모색…북한 비핵화 방안도 논의 가능성
트럼프 "푸틴과 정상회담 고려 중"…내달 중순 열릴 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 달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지난해 1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두 정상은 다자무대에서 회동한 적이 있지만, 따로 양자회담을 한 적은 없다.

이를 위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내주 모스크바를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주지사들과 업무 오찬을 하면서 미·러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가능성을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미·러 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의 다음 달 유럽 방문 기간에 개최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다음 달 11~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직후 유럽 국가의 한 수도에서 별도의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유력한 정상회담 장소로는 오스트리아 빈이 거론됐다.

그러나 일부 언론은 나토 정상회의 이전에 두 정상이 만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미 정부 관계자는 블룸버그 통신에 미·러 정상회담 개최 시점과 관련해 "다음 달 11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담 이전이나 13일 영국 방문 이후, 두 가지 가능성이 모두 있다"라고 말했다.

백악관과 크렘린 궁은 미·러 정상회담 추진을 공식 확인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미·러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내주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개릿 마키 NSC 전략공보 담당 대변인이 전했다.

마키 대변인은 트위터에서 "볼턴 보좌관이 오는 25~27일 영국과 이탈리아를 방문한 후 모스크바로 이동해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회동 가능성을 논의한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궁 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에게 "실제로 그러한 일정이 있다"며 볼턴 보좌관의 방러 계획을 확인했다.

미·러는 2014년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하고 2016년 미 대선 개입 의혹과 시리아 사태 등이 불거지면서 냉전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

트럼프 행정부도 지난 4월과 6월 크림반도 병합과 시리아 정부 지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 핵심인사들을 제재하고, 두 차례나 시리아를 공습하는 등 공식적으로는 러시아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 직전인 이달 초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주요 8개국(G8)에서 축출된 러시아를 다시 복귀시키려는 의지를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러시아가 (G8에서) 나가 있는 것보다는 들어와 있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북한과 마찬가지로 그들과 어울리는 것이 훨씬 낫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미·러 관계 개선을 주장했으나, 자신의 대선캠프와 러시아 간 내통 의혹 등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발목이 붙잡히면서 취임 후 추동력을 얻지 못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열어 북미 관계 정상화에 첫발을 내디딘 것을 계기로 미·러 관계 개선에도 속도를 붙이고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미·러 정상회담 자리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방안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