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사내교제 금지 규정 위반"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의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최고경영자(CEO)가 사임했다.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밝혀진 것이 사임 이유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1일 보도했다. 인텔은 관리자급 이상이 사내에서 교제를 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인텔은 최근 자체 조사에서 크르자니크 CEO가 과거 이를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크르자니크는 1982년부터 인텔에 몸담았으며, 2013년부터 5년간 CEO로 재임했다. 인텔 이사회는 로버트 스완 최고재무책임자(CFO)에게 임시 CEO직을 맡겼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