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조만간 북미 고위급 협의를 열고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와 대량파괴무기 등 폐기대상 목록 작성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17일 전했다.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2021년 1월까지 북한의 비핵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은 앞으로 1개월 내에 폐기대상을 명확히 하고 최대 2년 반에 걸쳐 완전 비핵화를 이루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안보연구소(ISIS)가 공개한 2011년 미국 정부의 자료에는 북한의 비핵화에 2년 반이 걸리며, 최초 1개월은 우라늄 농축시설 목록 작성 및 관련 시설 가동 중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개시라는 항목이 있다고 전했다. 자료에는 2개월까지는 시설 사찰을 계속하고, 3~6개월에는 신고작업과 시설 불능화에 나서도록 돼 있다. 그 후 약 1년에 걸쳐서 검증 작업을 진행하며 최종 단계에서 핵물질 폐기 및 신고 누락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내용이 담겼다.

핵의 완전한 폐기에는 15년이 걸린다는 다른 전문가의 전망도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도 미국이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한에 핵 프로그램의 전모를 몇주 이내에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미국 정부 관계자는 이번 요구가 "북한이 비핵화에 신속히 응할 생각이 있는지를 확인하려는 목적도 있다"며 그러나 이에 대한 북한의 반응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