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당 정부 대미 관세보복 조치 단합해 지지"

캐나다 하원은 11일(현지시간) 미국의 철강 관세 조치를 비난하고 자유당 정부의 보복 관세 부과 결정을 초당적으로 지지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하원은 이날 제2 야당인 신민주당(NDP) 트레이시 램지 의원이 발의한 대미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결의문은 지난 주말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직후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오간 상호 비난과 감정 싸움이 벌어진 후 나온 것이다.

결의문은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가 '불법'이라고 지적하고 자유당 정부의 보복 관세 부과 조치를 "연대해 지지한다"고 밝혔다.

결의문은 또 미국 정부 관리들의 트뤼도 총리 비방 발언도 비판하면서 "양국 관계를 저해하고 통상 분규를 해결하려는 노력에 역행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트뤼도 총리는 G7 정상회의 후 미국이 안보 상 이유를 들어 우방인 캐나다에 철강관세 부과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모욕적'이라고 비판했고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직하고 나약하다"고 트뤼도 총리를 직접 겨냥했다.

또 백악관 핵심 관계자 등 미국 정부 관리들이 잇달아 트뤼도 총리를 공개적으로 비난, 캐나다측의 반발을 샀다.

이날 결의문 채택을 위한 토론에서 여야 의원들은 미국측의 직설적인 비난에 대해 "충격적이고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발의자인 램지 의원은 "이 어려운 시기에 모든 정파가 단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 캐나다 국민이라는 점이 최우선"이라며 "우리는 격화하는 통상 전쟁의 영향 아래 놓인 캐나다 근로자와 가족들의 편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캐나다 하원, 미국 철강 관세 비난 초당적 결의문 채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