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동맹국 의존 안해
트럼프에 바가지 쓰지 않겠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사진)가 “유럽은 더 이상 동맹국에 의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손에 쥔 운명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EU)은 미국의 철강 알루미늄 제품 관세 부과에 맞서 보복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메르켈 총리는 10일(현지시간) 독일 ARD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서명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과 관련해 “정신이 번쩍 들었고 낙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메르켈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G7 정상들은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 관세 부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갈등을 빚었다. 지난 9일 G7 정상회의 폐막 때 공동성명안이 공개됐으나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로 합의 발표되지 못했다.

메르켈 총리는 미국에 맞서 철강 관세 부과에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캐나다와 마찬가지로 EU 역시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을 준수하는 선에서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반복해서 바가지를 쓰지 않을 것이며 행동에 나서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자동차와 차 부품에도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려는 것과 관련해서도 메르켈 총리는 “우선 그 자체를 막을 수 있는지 살펴야 한다”며 “EU가 다시 단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음달 예정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미국과의 갈등이 경제뿐만 아니라 안보·군사협력 등으로 확대될 수 있음을 내비쳤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