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슨 후커 등 동행…北 최선희와 비핵화 등 의제 사전조율
폼페이오 방북 동행했던 슈라이버 국방차관보도 서울 체류
WP "성 김 전 주한 미 대사, 실무회담 차 북측으로 건너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북미정상회담 사전 준비 차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 북측 관계자들과 만나기 위해 27일 판문점 북측 지역으로 넘어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는 회담 준비 내용을 잘 아는 익명의 소식을 인용해 북측으로 간 미국 사전 준비팀에는 현재 주필리핀 대사로 있는 성 김 전 주한 미 대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그 외 미 국방부 관계자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동행했던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도 북측과의 실무접촉 등을 위해 현재 서울에 머무르고 있다고 WP는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대북소식통은 "현재 국무부에 북핵 문제에 정통한 관료가 없는 상황에서 성 김 대사가 정상회담 준비에 나선 것으로 안다"면서 판문점에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김 대사는 판문점 남북한 지역을 오가면서 북측과 협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WP는 성 김 대사 일행이 27일 북측으로 넘어갔다고 보도하면서 회의 장소와 관련해서는 "(판문점 북측의) 통일각, 즉 통일의집으로 향했다"고 언급했다.

성 김 대사 일행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이번 회의가 정확히 언제 시작됐는지는 명시하지 않은 채 "회의가 28과 29일에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지난 24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담화 내용을 문제 삼아 북미회담 재고려 가능성을 언급하는 담화를 발표한 인물로, 성 김 대사와 최 부상은 2005년 북한 비핵화 협상에 참여했던 일원으로서 서로 잘 아는 사이라고 WP는 소개했다.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 핵무기 프로그램 등 북미정상회담의 실질적인 이슈에 관해 사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WP는 이번 판문점 회의와 별도로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 등이 이번주 싱가포르에서 북측과 실무회의를 가질 예정이라면서 헤이긴 부비서실장이 '김정은 일가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과 정상회담의 수송 및 이동, 의전 문제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