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통상 갈등이 격화하면 아시아 국가 가운데선 대만이 제일 크게 피해를 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의 경제적 피해 규모는 대만, 말레이시아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을 것으로 예측됐다.

27일 블룸버그인텔리전스(BI)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대(對)미국 무역흑자 규모를 축소하라는 미 정부의 요구를 수용해 총수출을 10% 줄이면 아시아 국가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평균 1.1%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추산됐다.

국가별로는 대만의 GDP 증가율이 1.9%포인트 하락해 최대 피해국이 될 것으로 관측됐다. 말레이시아와 한국이 각각 1.3%포인트, 0.9%포인트로 뒤를 이었다. 반면 통상 갈등 당사국인 중국은 GDP 증가율 둔화폭이 0.3%포인트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을 비롯해 대만, 말레이시아의 피해가 큰 것은 이들 국가가 중국 시장에 수출하는 부품 비중이 크기 때문이라고 BI는 설명했다.

이설 기자 solidarit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