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여 년 전인 프랑스의 루이 16세 시대에 만들어진 와인 1명이 1억 원 넘는 가격에 팔렸다.

27일 AFP 통신과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쥐라 아셰르 경매하우스에서 전날 1774년산 '뱅 존'와인(옐로우 와인) 1병이 10만3천700유로(1억3천만 원)에 낙찰됐다.

이 와인은 프랑스 동부 쥐라 지역 아르부아에 있는 와인장인 아나투알 베르셀 가문이 현지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든 것이다.
1774년산 프랑스 와인 경매 부쳤더니… 1억3000만원 낙찰

이날 경매에 부쳐진 1774년산 다른 와인 2병은 각각 7만6천250유로(9천600만 원), 7만3천20유로(9천200만 원)에 낙찰됐다.

경매사 브리지트 프노는 "이들 와인이 이렇게 높은 가격에 팔릴지 생각하지 못했다"며 "2011년 경매 때 최고가는 5만7천유로(7천200만 원)였다"고 말했다.

프노는 "당시 경매장에 있던 와인제조업자들이 박수갈채를 보내며 기뻐했다"며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들 와인은 1994년 와인 전문가 24명의 시음에서 10점 만점에 9.4점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