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미회담 이전 방미 검토…"남북회담은 사전통보 못받아"

일본 정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 관련 발표 내용을 예의주시하면서 특히 북미정상회담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일본 정부는 남북 정상이 회담에서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재확인한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재추진' 방침을 공식화함에 따라 북미회담 성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우선 외교 채널을 통해 북한 비핵화 등을 둘러싼 남북 정상간 구체적인 논의 내용을 파악하는 등 다각적인 채널을 통해 정보 수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달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서훈 국정원장이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회담 내용을 소상히 설명한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에도 어떤 방식이든 한국 정부로부터 구체적인 내용 설명을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북미회담이 성사되면 핵·미사일 문제와 함께 일본 정부의 최대 현안인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공식 의제로 올라야 한다고 보고 미국 측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남북정상회담] 日정부, 북미회담 향배 촉각… "납치문제 의제돼야"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가 다음 달 8~9일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재차 협력을 당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당초 G7 정상회의를 전후해 캐나다에서 만날 계획이었으나, 북한을 둘러싼 상황이 급변하는 만큼 좀 더 시간을 갖고 차분하게 대화하기 위해서는 방미해서 회담하는 게 좋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에 따라서는 방미 회담이 어려울 수 있는 만큼 G7 기간 캐나다에서 회담하는 카드도 여전히 유효하다.

아베 총리는 앞서 러시아 방문기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도 북미회담이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핵·미사일 문제와 함께 납치 문제에 대해 얼마나 공을 들이는 것인지를 보여주는 발언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한국 정부로부터 사전에 연락을 받지 못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 외무성은 한국 정부의 발표 이후 내용에 대해 문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정상회담] 日정부, 북미회담 향배 촉각… "납치문제 의제돼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