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베네수엘라 제재에 영향 미칠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에 미결수로 3년째 유치장에 수감된 미국인 조슈아 홀트(26)가 석방돼 미국으로 오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베네수엘라 미국인 인질 석방에 관한 좋은 소식"이라며 "오늘 저녁 DC(워싱턴)에 내리면 오후 7시쯤에는 그의 가족과 함께 백악관에 있게 될 거다.

위대한 유타 주민들은 매우 행복할 것"이라고 썼다.

홀트와 부인 타마라 칸델로는 2016년 여름 베네수엘라에 여행 갔다가 수감됐다.

베네수엘라 당국은 홀트 부부가 무기를 소지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전복하는 음모에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석방을 위해 힘써온 오린 해치 유타주 상원의원은 "2년간의 어려운 작업 끝에 조슈아와 타마라의 석방을 알리게 돼 기쁘다.

그들은 미국으로 오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해치 의원은 "그동안 마두로 대통령을 비롯해 수없이 많은 외교적 접촉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홀트의 석방이 미국의 베네수엘라 제재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지난 20일 마두로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베네수엘라 대선을 엉터리 선거로 규정하고 마두로 정권에 대한 금융제재를 추가로 단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정부의 국유재산과 국채 매각을 어렵게 하는 조치를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베네수엘라는 이에 맞서 자국 내 미국 외교관을 추방했고 미국도 상응하는 외교관 추방 조처를 했다.
트럼프 "베네수엘라에 구금된 미국인 인질 석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