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영향 예의주시
美국무부 "북미정상회담 준비는 계속"
美국방부 "정례적 방어훈련" 해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문제 삼아 남북고위급회담을 개최 당일 전격 중단하자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미 동부시간 기준)께 북한이 관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16일로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 중지 조치를 발표한 후, 백악관 및 국가안보회의(NSC), 국방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백악관은 다음달 12일로 결정된 북미정상회담 일정에 차질이 생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책회의 이후 공식 반응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 국무부는 북한 회담 중단 통보가 현재까진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으로부터 입장 변화를 "통보받은 게 없다"면서 "우리는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계속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정부 또는 한국 정부로부터 이 훈련을 계속 수행하지 말라거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계획을 계속하지 말라는 의사를 내비치는 어떤 것도 들은 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국방부 로버트 매닝 대변인은 이날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하기로 한 데 대해 "이러한 방어훈련은 한미동맹의 정례적 일상의 한 부분으로, 군사 준비태세의 기초를 유지하기 위한 연례 훈련 프로그램이다"라고 밝혔다.

매닝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성명에서 "한국과 미국 군대는 현재 '2018 독수리(FE) 훈련'과 '2018 맥스선더 훈련'을 포함한 연례순환 한미 춘계훈련을 하고 있다"며 "이들 연합훈련의 방어적 본질은 수십 년간 매우 분명해 왔고 변하지 않아 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16일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