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의 일본경제 워치] 서울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한 도쿄 오피스 공실률

일본 도쿄 도심에서 사무실 부족현상이 심해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올 4월 도쿄 도심의 오피스빌딩의 공실률이 2.65%로 10년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입니다. 경기확대를 배경으로 사무실을 확장·이전하는 기업은 늘어나는 반면 도쿄 도심에는 오피스빌딩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면서 발생한 현상입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올 4월 지요다, 미나토, 신주쿠, 시부야 등 도쿄 도심 주요 5구의 사무용 건물 공실률이 전월 대비 0.15%포인트 낮아졌습니다. 공실률 2.65%로 2008년 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수급균형의 기준이라는 5%를 크게 밑도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도쿄 시내에는 최근 몇 년간 지속된 사무실 수요 확대로 대형 빌딩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고, 연내에 완공 예정인 건물이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완공 예정인 신축 건물마저도 거의 만실 상태라는 소식입니다. 올 3월 문을 연 24층 규모 ‘도쿄미드타운 히비야’를 비롯해 주요 신축 건물들이 거의 만실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공급은 모자라고, 수요는 늘면서 임대료도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유력 임대 사무실 중개업체인 미키상사 조사에 따르면 도쿄 도심의 3.3㎡당 평균 임대료는 1만9896엔(약 19만5000원)으로 전월대비 197엔(약 2000원) 상승했습니다. 이는 2009년 7월 이후 최고치라고 합니다.

다만 향후 추가적인 임대료 상승 가능성과 세입자 감소 우려를 걱정하는 시각은 찾기 힘든 편입니다. 당분간은 공실률이 낮은 상태에서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공실률이 요즘과 비슷했던 10년 전에 비해 임대료가 여전히 10%가량 낮은 수준이라는 점에서 세입 수요가 당분간 꾸준히 유지될 것으로 일본 부동산 업계는 보고 있습니다. 여기에 과거에는 상대적으로 씀씀이가 헤펐던 해외 금융사들이 고액의 임대료를 지불하고도 도심 주요지역에 사무실을 운영했지만, 2008년 리먼 사태 이후에는 일본 국내 대기업과 정보기술(IT)기업들이 사무실 수요의 주력을 이루면서 건물주들의 임대료 인상에도 한계가 있다는 설명입니다.

서울의 오피스빌딩 평균 공실률이 9%를 웃돌고, 대형 빌딩 공급이 많은 여의도 같은 곳에선 10%가 넘는 공실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합니다. 사무공간 공실률은 그 나라 경제 현황의 ‘척도’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만큼, 한국과 일본의 경제 현황차가 그만큼 큰 것 같아 한편으론 씁쓸한 마음도 듭니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