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전성기를 이끈 알렉스 퍼거슨 감독(사진)이 뇌출혈로 응급수술을 받고 집중치료에 들어갔다.

맨유 구단은 6일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퍼거슨 전 감독이 뇌출혈 증세로 응급수술을 받았다”며 “상태 호전을 위해서는 집중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1986년 11월 맨유 지휘봉을 처음 잡은 퍼거슨 감독은 2013년 5월 은퇴할 때까지 27년간 맨유를 이끌면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두 차례, 프리미어리그에서 13차례 우승하는 등 ‘명장’으로 명성을 떨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