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 순방 중 밝혀…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실현 높이 평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사진)가 1일 북한과 국교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의향을 거듭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순방 중인 요르단 암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북·일 대화와 관련해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핵·미사일 등 모든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과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를 정상화한다는 일관된 방침 아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북·일 평양선언은 201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발표한 선언문으로, 두 나라가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실질적인 정치, 경제, 문화 관계를 수립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1일에도 “(북한과)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 정상화를 지향한다는 생각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남북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을 실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칭찬한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이 기운을 앞으로 전진시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9일 도쿄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린다는 소식을 전하며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방일하는 동안 한국과의 연대를 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마음을 열어놓고 함께 얘기하고 싶다”며 “8~11일 방일하는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만나 일·중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을 맞아 양국 간 관계를 더 심화시키겠다”고 했다.

이설 기자 solidarit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