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를 달성하도록 도울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8일(현지시간) ABC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우리는 두 나라가 직면한 가장 어려운 이슈들에 대해 폭넓게 대화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맡긴 사명이 있었고, 내가 (북한을) 떠날 때 김 위원장이 이 임무를 정확하게 이해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