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亞太지역 영향력 확대 의도
경제적으로 中 견제·고립 전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복귀 검토를 지시하자 중국이 잔뜩 긴장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은 중국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해 미국의 TPP 복귀가 중국을 경제적으로 견제하거나 고립시키려는 의도와 관련돼 있다고 지난 14일 보도했다.

허웨이원 중국세계화센터(CCG) 선임연구원은 “TPP는 미국의 아시아·태평양지역 재균형 전략을 위한 지정학적 도구”라며 “중국에 결코 좋은 소식이 아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TPP보다 더 포괄적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자유무역지대(FTAAP) 구축을 위한 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는 TPP를 중국 포위를 통해 중국의 영향력 확장을 막기 위한 전략으로 간주하고 이에 맞서 RCEP를 추진하고 있다.

장린 중국 사회과학원 세계경제정치연구소 연구원도 관영 차이나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게 분명하다. 미국의 중국 견제는 장기적이고 전략적”이라고 지적했다. 와타나베 요리즈미 일본 게이오대 국제정치경제학과 교수는 “마침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견제하는 TPP의 지정학적 가치를 깨달았다”고 평가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는 않아 최악의 충돌은 피했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수출을 늘리기 위해 위안화를 의도적으로 평가절하하고 있다며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