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판 알파고' 딥젠고, 조치훈에 승리… 바둑계 은퇴

일본의 바둑 인공지능(AI) 딥젠고가 조치훈 9단에 승리한 것을 끝으로 바둑계를 떠났다.

'일본판 알파고'로 불리는 딥젠고는 7일 일본 도쿄 일본기원에서 열린 '바둑전왕전 파이널' 3차전에서 조치훈 9단에게 8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 대국을 끝으로 딥젠고는 바둑계를 은퇴했다.

딥젠고는 지난달 은퇴를 선언하면서 한중일 대표 기사 세 명을 상대로 설욕전인 바둑전왕전을 벌였다.

결과는 2승 1패.
조치훈 9단은 딥젠고와 처음 정식 대결을 펼쳤던 프로기사로, 2016년 11월 3번기에서 딥젠고에 2승 1패로 승리한 바 있다.

딥젠고는 지난 1일 서울에서 열린 바둑전왕전 2차전에서 박정환 9단에게도 169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설욕에 성공했다.

박정환 9단은 지난해 3월 일본에서 열린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딥젠고를 꺾었고 기세를 몰아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딥젠고는 작년 월드바둑챔피언십에서 패했던 중국의 미위팅 9단에게는 설욕에 실패했다.

딥젠고는 지난달 24일 중국에서 열린 바둑전왕전 파이널 첫 대결에서 미위팅 9단에게 261수 만에 불계패했다.

딥젠고는 소프트웨어업체 드왕고와 도쿄대, 일본기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이다.

2016년 3월 구글 딥마인드의 알파고가 이세돌 9단을 꺾고 인공지능 돌풍을 일으키면서 딥젠고도 비약적인 발전을 했다.

드왕고는 딥젠고가 알파고 수준을 따라잡는다는 목표를 달성한 것으로 보고 프로젝트를 종료하기로 했다.

지난해 5월 바둑계 은퇴를 선언한 알파고처럼 딥젠고도 바둑계를 공식 은퇴한 것이다.

바둑전왕전 파이널에서 이긴 기사는 5천만 원, 진 기사는 2천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