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중국' 재검토 주장 강성인물…중국, 격렬 반발할듯
미중 갈등의 또다른 뇌관…볼턴, 6월 대만 방문가능성 제기

미국과 중국의 통상갈등이 확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미국의 대(對) 중국 강경론자인 존 볼턴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내정자가 오는 6월 대만을 방문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사실이라면 중국이 격렬하게 반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영국 경제주간 이코노미스트는 오는 6월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역할을 하는 미국 재대만협회(AIT) 타이베이 사무소의 신축 건물 완공식에 미국 고위급 인사가 참석할 것이라며 이 같이 예상했다.

실제 볼턴 내정자가 참석한다면 중국은 미국 정부가 대만 카드를 활용해 무역분쟁과 관련한 압박을 가하는 것으로 여기며 미국과 본격적인 대립 국면을 형성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대만간 고위급 교류를 확대하는 미국의 대만여행법 시행도 볼턴 내정자의 방문 가능성을 높여주는 대목이다.

특히 볼턴 내정자는 미국과 대만의 복교까지 주장한 강성인물이다.

작년초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에 대만에 미군을 주둔시켜 오키나와의 주일 미군 일부를 대만으로 돌려야 한다는 주장까지 했다.

그는 당시 "미중 수교 합의인 '상하이 코뮤니케'도 45년이나 된 만큼 시대에 뒤떨어진 '하나의 중국' 원칙도 재검토할 때가 됐다"며 "앞으로 협상 테이블에 대만 정책도 올려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코노미스트는 "대만이 다시 미중 갈등의 뇌관이 되고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의 전화통화, '대만여행법' 서명 등으로 중국의 분노를 촉발하는 정책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1월부터 트럼프 행정부에 대만과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사들이 급부상하고 있다.

볼턴 내정자 외에도 랜달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태안보 차관보도 그런 인물이다.

앞서 미국의 '대만여행법' 시행 직후 대만을 찾은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정부가 바뀌거나, 총통이 교체되더라도 대만을 공식 인정하는 미국의 입장은 결코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이런 움직임에 중국은 대만 무력침공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으며 강경한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는 최근 중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만여행법'과 관련해 "어느 누구도 중국의 통일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며 "평화통일을 추구하겠지만 그게 안된다면 다른 방법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