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성서약' 펑칭화·루신서·류치, 쓰촨·광시·장시 당서기 선임
양회 끝난 중국… 후속 지방인사에도 '시진핑 측근' 전진배치

중국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폐막과 함께 이어진 후속 인사에서 시진핑(習近平) 친위세력의 전진배치가 시작됐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1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가 펑칭화(彭淸華·61) 광시(廣西)장족자치구 서기를 쓰촨(四川)성 서기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펑 서기의 이동은 왕둥밍(王東明) 쓰촨성 서기가 이번 양회에서 전인대 부위원장으로 옮긴 데 따른 조치다.

서부 내륙에서 가장 크고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교차점으로 중시되는 지역으로 이동은 사실상 승진 인사다.

특히 펑 서기가 현 최고지도부와 깊은 인연을 갖고 일찌감치 시 주석에게 충성을 서약했던 인물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펑 서기는 중앙조직부장을 지낸 자오러지(趙樂際)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의 베이징(北京)대 철학과 2년 후배로 졸업후 중앙조직부에서 20년을 일했다.

이 기간 중 1980년대 중앙조직부장을 지낸 원로 쑹핑(宋平·101)의 비서를 지냈는데 당시 쑹핑은 시 주석의 부친 시중쉰(習仲勳)과 깊은 친분으로 교류가 잦았다.

2003년 홍콩 중앙연락판공실로 옮겨 2012년까지 부주임과 주임을 지냈고, 광시자치구 서기로 활동하면서 2014년 다른 성 서기들와 함께 '시진핑 핵심'을 확립해야 한다는 연명 제안을 올렸다.

2016년 10월 18기 6중전회에서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한 당 중앙'이 확정되기 9개월 전 "시진핑 핵심을 굳건히 옹위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펑칭화의 현재 광시자치구 서기 자리에는 루신서(鹿心社) 장시(江西)성 서기가 수평 이동했다.

루신서는 저장성 출신의 시 주석 인맥으로 2016년 18기 6중전회가 끝난 뒤 당 위원회를 소집해 장시성이 시진핑을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과 한몸이 되어야 한다며 6중전회 결과를 학습하라고 요구하는 등 충성파로 분류된다.

시 주석이 저장(浙江)성 서기로 재임할 당시의 관료 인맥군 '즈장신쥔(之江新軍)'에 속하는 류치(劉奇) 장시(江西)성 성장 겸 당 부서기는 이번에 당서기로 올라섰다.

류 서기는 시 주석의 2002∼2007년 저장성 당서기 시절에 쥐화(巨化)그룹 회장, 원저우(溫州)시장, 저장성 발전개혁위원회 주임, 저장성 인민대표대회 상무위 부주임, 닝보(寧波)시 서기 등을 맡으며 시 주석과 인연이 깊다.

이밖에 셰푸잔(謝伏瞻) 허난(河南)성 서기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상무위원으로, 루하오(陸昊) 헤이룽장(黑龍江)성장이 자연자원부 부장으로 각각 이동함에 따라 연쇄 후속 인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