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프타 재협상 성공하면 캐나다·멕시코 철강관세 면제"
미국 재무장관 "미국, 세계 무역전쟁 원하지는 않는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수입산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방침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미국이 세계 무역전쟁을 원하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CNBC 방송과 dpa,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은 이날 하원 세출소위원회에 출석해 관세 부과 방침과 관련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구체적인 세부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무역전쟁에 돌입하는 것을 원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미국 기업들이 세계 곳곳에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것이 우리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은 분명하다"면서 "미국 내 중국 기업들처럼, 미국 기업들도 중국에서 똑같이 사업하기를 원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와 관련해 우리는 이들 중요 산업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미국 경제에 지나친 해를 끼치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므누신 장관은 또 "지금 시점에서 우리의 우선순위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재협상하고, 중국과의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관계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재무장관 "미국, 세계 무역전쟁 원하지는 않는다"

그는 나프타 재협상이 어느 정도 성공한다면 멕시코와 캐나다에 대해서는 철강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멕시코 및 캐나다에 대해 대규모 무역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현재 재협상 중인 나프타는 미국 입장에선 나쁜 협정이었다.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는 새롭고 공정한 나프타가 체결될 때에만 철회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공화당 소속의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관세 문제에서 잠재적인 무역전쟁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술적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트럼프 행정부에 촉구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분명히 중국을 비롯해 일부 국가에 의한 철강과 알루미늄 덤핑이 있다"며 "하지만 외과 수술적으로 목표를 겨냥하는 게 더욱 똑똑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확실한 악용자들이 책임지기를 원한다"며 "특히 중국"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재무장관 "미국, 세계 무역전쟁 원하지는 않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