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폭락' 알고리즘 매매 때문"
므누신 "증시, 정상적 조정… 경제 기초체력 강하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조정 국면에 대해 "정상적인 조정"이라고 평가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의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상당한 변동성이 있기는 하지만 시장은 잘 돌아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우려할 정도의 변동성은 아니다"라며 "금융시장의 안정성 우려를 키우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므누신 장관은 "펀더멘털(기초체력)이 강하다"며 "증시가 경제의 기초체력과 일시적으로 반대로 움직일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경제수장으로서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를 최소화하려는 취지로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평가했다.

전날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의 1,100포인트대 폭락에 대해선 '알고리즘 매매'를 원인으로 꼽았다.

므누신 장관은 "알고리즘 매매가 분명 시장에 충격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알고리즘 매매는 매수 시점과 매도 시점을 미리 프로그램화해서 그 시점에 이르면 자동으로 매매되는 시스템을 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