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무차관 "기회의 창 활용 필요"…주북 러 대사 "제재로 北상황 악화"

러시아가 북한과의 대화 분위기 활용을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이후에도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자제해 줄 것을 양국에 촉구했다.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5일(현지시간) 자국 일간 '이즈베스티야'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미국과 한국이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한반도 인근에서의 군사훈련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한-미 연합훈련 자제해야"

그는 "우리는 올림픽 기간 중 훈련을 연기한다는 미국과 한국의 발표를 환영했다"면서 "이 기간(훈련 연기 기간)이 더 연장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이 문제와 관련 미국과의 양자 대화에 열려 있으며, 북한 대표들과도 논의하고 있고, 중국 동료들과도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랴브코프는 "모두에게 자제를 호소한다"면서 "지금 반드시 활용해야 하는 (대화를 위한) 기회의 창이 열렸으며 새로운 단절이나 또다른 대결 악순환 상황이 발생하는 것은 용서할 수 없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로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안보리가 대책을 세울 것을 요청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이날 개최된 안보리 산하 대북 제재위원회 비공개 회의에서 보고하며 "몇몇 분야의 인도주의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면서 "고통받는 북한 주민을 위한 식량을 포함해 인도주의 물자 공급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재가 보건 분야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북한이 평양에 여성 암 환자들을 위한 병원을 세웠는데 의료 장비 부품들을 들여오지 못해 암 치료가 중단됐다"고 전했다.

마체고라는 "유엔 안보리 제재위원회가 제재 이행을 감독하는 '경찰' 역할뿐 아니라 식료품과 의약품, 의료장비들을 공급하는 인도주의 조직들을 돕는 기구 역할도 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안보리 제재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2018년 업무 계획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평창올림픽 이후에도 한-미 연합훈련 자제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