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 도착해 미사일 방어태세 점검…北관리 접촉 가능성 부인 안 해
"만나도 비핵화 메시지는 동일…기회 있을 때마다 북한 '진실' 말할 것"
펜스, 평창올림픽 기간 북미접촉 가능성에 "지켜보자"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과 일본 방문길에 오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5일(현지시간) 기회가 될 때마다 이번 올림픽 기간 북한의 '진실'에 대해 언급하겠다고 경고하면서도 북미접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과의 만남이 성사되더라도 비핵화 메시지는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항공기 급유를 위해 알래스카에 내려 엘먼도프-리처드슨 합동기지에서 미 북부사령부 미사일 방어(MD)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그는 이번 방한 중 북한 측과의 만남 가능성과 관련,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그는 항상 대화를 믿는다고 밝혀왔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하지만 나는 어떠한 면담도 요청하진 않았다"면서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답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만약 북한 측 관리와 만나게 되더라도 그동안 공개적으로 표명해왔던 내용과 같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북한은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우리가 가는 곳마다 북한에 대한 진실을 말할 것"이라며 "올림픽팀과 관련해 남북 간에 어떤 협력이 존재하든 간에, 그것이 계속해서 국제사회에서 고립돼야 하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가리지 못하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이 미 정부 인사 중 처음으로 펜스 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 측 인사와의 만남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시사한 데 이어, 당사자인 펜스 부통령도 북미접촉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는 발언을 내놓은 것이다.

페루를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미접촉에 대한 질문에 "북한과 어떤 형태로든 만남 기회가 있을지 그냥 지켜보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북핵위협 해결을 위해서는 외교가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미 정부는 공식적으로 펜스 부통령은 방한 중 북한 대표단을 만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백악관은 펜스 부통령이 방한 기간 북측과 만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펜스 부통령, 틸러슨 장관과 다른 기류를 보였다고 CBS뉴스 등이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은 펜스 부통령이 이번 방한에서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펜스 부통령은 북한에 억류돼 있다가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친을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초청, 그와 나란히 앉아 개막식을 관람할 계획이다.

미 정부는 오토 웜비어 사망 사건을 북한 인권 유린의 대표적 사례로 부각해왔다.

펜스 부통령은 또 방한 기간 중 탈북자들과의 면담 자리도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P통신은 백악관 관리들을 인용, 펜스 부통령이 방한 중 북한 관리와의 만남을 원하지는 않지만 우연히 맞닥뜨릴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2일 탈북자 8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만난 자리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그러나 그 사이에 올림픽을 끝낼 것이고 아마도 뭔가 좋은 일이 올림픽에서 나올지도 모른다.

누가 알겠느냐"라고 말한 바 있다.
펜스, 평창올림픽 기간 북미접촉 가능성에 "지켜보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