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문제 거론 연설에 "큰 의미있고 도움된다 생각"
트럼프 국정연설 초청됐던 탈북민 지성호씨 "눈물이 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소개한 탈북민 지성호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인권 문제를 거론한 것이 북한 문제 해결에 어떤 의미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큰 의미가 있고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지 씨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가진 VO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탈북자들이 대한민국 국민이 돼 미국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 가지고 북한 인권문제를 이야기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북한 주민들에게는 큰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사람들은 말을 못하잖아요.

그런데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해 줄 수 있는 그런 분이 있다는 것 자체가 북한 주민들에게 큰 의미가 있을 것 같다"면서 "북한 정권에는 굉장히 위협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탈북민으로 미국 대통령 국정연설에 처음 초청받은 소감을 묻자 "내 생애 가장 영광스러운 기억"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정권이 아닌 북한 주민들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표현해준 소중한 시간"이라고 답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국정연설에서 지 씨의 이름을 호명하며 2분 이상을 할애해 그의 탈북 과정 등을 소개했다.

지 씨는 트럼프 대통령의 소개와 격려가 이어지는 동안 감정에 벅차 울먹이는 듯한 표정을 지었고, 1분 가까이 이어진 청중들의 기립박수에 목발을 들어 화답했다.

지 씨는 "내가 살아왔던 삶을 하나하나 말해줄 때 정말 눈물이 났다"는 소감도 밝혔다.

그는 목발을 든 자신의 행위에 대해서는 "목발은 내가 자유를 찾아와 새 삶을 살고 있다는 상징이지만, 내가 살았던 과거를 북한 정권에 보여주려는 의미도 있다"며 "손바닥으로 해를 가릴 수 없다는 것을 북한 김정은과 김정은 정권에 보내는 나의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또 "많은 사람이 북한을 떨쳐 나와 자유를 찾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며 "북한 안에서 민주주의가 일어나 북한 정권을 뒤집어엎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 씨는 1996년 식량과 맞바꾸기 위해 화물열차에서 석탄을 훔치려고 시도했고, 그 과정에서 열차사고를 당해 다리를 잃었다.

아버지가 만들어준 나무 목발에 의지해 중국과 동남아 거쳐 한국땅을 밝은 그는 2010년 남북한 청년들이 함께하는 북한 인권단체 '나우'(NAUH)를 설립해 대북 라디오 방송과 탈북난민 구출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