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8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압박을)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인 '데이나 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경제적·외교적 압박을 결집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남북 고위급 대화를 언급하면서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결집할 수 있었던 압박의 직접적 결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가 이루고 있는 진전은 트럼프 대통령이 발휘해온 분명하고 강력하면서 모호하지 않은 지도력의 직접적 결과"라며 "우리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세계를 위협하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는 문명 세계의 보편적인 의견을 마침내 북한이 받아들일 때까지 계속 (그러한 지도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부통령 "북한 핵포기 때까지 압박 늦추지 않을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