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K 설문…응답자 66% "평창 올림픽 중 한미군사훈련 중단 긍정적"
아베 지지율 3%P 떨어진 46%…아베 자민 총재 3연임, 반대>찬성


일본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2015년 한일 정부 간 위안부 합의를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NHK가 9일 보도했다.

NHK는 6~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2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의 의견을 듣지 않고 박근혜 정권이 일방적으로 진행한 것이므로 잘못됐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일본 국민 82% "위안부 합의 비판 문대통령 발언 납득 못 해"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의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 보고서와 관련해 이런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설문조사에서 이 발언에 대해 "크게 납득한다"는 대답은 1%,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8%로 긍정적인 대답이 9%에 그쳤다.

반면 "그다지 납득할 수 없다"는 답이 31%, "전혀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 51%로 82%가 부정적인 응답을 내놨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한국 정부가 9일 발표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반응은 포함되지 않았다.

응답자들의 66%는 한국과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합동군사연습을 실시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반응 23%를 압도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3%포인트 떨어진 46%였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2%포인트 늘어난 37%였다.

오는 9월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해 총리직을 계속 맡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가 31%로, 찬성(28%)보다 높았다.

37%는 "어느 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일본 정부가 올해년도 예산안에 신형 요격미사일과 장거리순항미사일 도입 비용을 넣어 방위비가 사상 최대인 5조1천900억원으로 증가한 것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하지 않는다"는 대답이 50%로 "(높이) 평가한다"는 응답(36%)보다 높았다.

평화헌법(9조) 개헌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개정할 필요 없다"는 대답이 38%로 가장 많은 가운데 "9조의 2항을 삭제하고 자위대의 목적 등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의견도 30%나 됐다.

9조 2항은 '육해공군 및 그 이외의 어떠한 전력도 보유하지 않는다.

국가의 교전권은 인정하지 않는다' 내용으로, '전쟁 가능한 일본'을 막아온 핵심 조항이다.

한편 "9조2항을 유지하고 자위대의 존재를 추가로 기술하자"는 의견은 16%였다.
일본 국민 82% "위안부 합의 비판 문대통령 발언 납득 못 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