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조치 요구 수용 못해", "아베 평창 올림픽 갈 분위기 아니다"

"한국에 합의가 짓밟힌 느낌이다."

일본 정부는 2015년 12월 한일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는 강경화 외교장관의 9일 발표에 강하게 반발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기자들과 만나 한국 측에 항의하겠다고 밝혔고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다.

한국 측에 이행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런 반발은 위안부 합의 이행이 '한일관계의 불가결한 기반'이라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입장의 연장선상이다.

일본 정부는 강 장관이 재협상 요구를 하지 않겠다고 명언하면서도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말한 부분을 주목한다.

한일 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2015년 12월 양국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음에도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밝힌 것은 합의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는 게 일본 정부의 시각이다.
"합의 짓밟혔다"… '위안부문제 미해결' 발표에 일본 강력 반발

이날 강 장관의 발표 이후 일본 정부 내에서는 "한국에 합의가 짓밟힌 느낌이다"라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통신은 또 일본 정부 내에서는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불신감이 확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측이 요청했던 아베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에 대해서도 일본 정부 관계자는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고 말하는 등 신중론이 힘을 얻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고노 외무상도 "위안부 합의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음에도,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 등 강경했다.

다만 그는 향후 대응에 대해서는 "발표 이상의 내용은 모른다.

진의에 대해 제대로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구체적인 대응책을 마련하겠다는 말이다.
"합의 짓밟혔다"… '위안부문제 미해결' 발표에 일본 강력 반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