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최근 정세 긍정적 변화 지지…국제사회도 함께 노력해야"
중국 외교부, 한미군사훈련 중단 합의에 "의심할 바 없이 좋은 일"

한국과 미국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군사훈련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데 대해 중국이 "의심할 바 없이 좋은 일"이라며 환영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미 정상이 평창 올림픽 기간에 군사훈련을 중단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한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겅 대변인은 "(올림픽 기간 군사훈련 중단은) 의심할 바 없이 좋은 일"이라며 "중국은 최근 한반도 정세가 긍정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 문제의 유관 각국이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서로 마주 보며 가길 원한다"면서 "또 한반도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의 정상 궤도로 되돌려 놓는 데 절실히 노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겅 대변인은 또 오는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이 개최하기로 했다는 한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이 상호 관계를 개선하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하는 것에 환영과 지지를 보낸다"면서 "국제사회 역시 지지와 함께 긴장 완화를 위해 공동 노력과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한 상황에서 중국은 냉정과 이성적인 목소리를 내왔다"면서 "다시 한 번 모든 유관 각국이 중국과 함께 반드시 해야 하는 역할을 하고, 반드시 져야 하는 책임을 져서 현재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인 움직임을 움켜쥐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중국 관영 매체들도 이날 논평 등을 통해 평창 올림픽 기간 한미 양국이 군사훈련을 중단하기로 했다는 데 대해 "중국의 북핵 해법인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의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