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현지 아닌 도쿄에 정보센터 계획 이어 민관홍보 강화하는 듯

일본 정부가 나가사키(長崎) 현 군함도와 관련한 정보센터를 현지가 아닌 도쿄에 설치키로 해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이번에는 조선인 강제노역과 인권유린 상황을 부정하는 옛 주민의 주장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반재단법인 '산업유산 국민회의'가 최근 인터넷에 당시 조선인과 함께 작업했다는 옛 주민 등의 '증언' 영상을 공개했다고 24일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군함도가 포함된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 관련 종합 정보센터를 군함도 소재지로부터 1천200㎞ 이상 떨어진 도쿄에 2019년 설치할 계획이라는 보고서를 유네스코에 제출, '꼼수'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산업유산 국민회의는 '군함도의 진실-조선인 징용공의 검증'이라는 제목의 홈페이지에서 군함도는 이른바 '지옥섬'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옛 주민의 이야기를 통해 조선인 강제노역 관련 자료와 서적 등에 일일이 반박했다.

일본어와 한글, 영어판을 제공하는 이 홈페이지에는 군함도에서 쇠창살을 본 적이 없으며 "조선인에게 위험한 일은 안 시켰을 것"이며 "차별한 적 없다"는 주장이 담겼다.

산케이는 산업유산 국민회의의 전무이사인 가토 고코(加藤康子) 내각관방참여(총리의 자문역)를 인용, 이러한 움직임은 일본 정부와 유네스코와 관련성이 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강제노역 노동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 실태조사에 참여했던 인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
군함도 조선인 강제노역 '부정' 옛 주민 주장 영상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