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난민' 극우 자유당 12년 만에 정권 복귀로 '우향우' 가속화
오스트리아 우파-극우 연정 출범… 31세 최연소 총리 탄생

오스트리아가 총선 두 달 만에 연립 정부를 구성했다.

올해 10월 15일 총선에서 승리한 우파 국민당과 제3당이 된 극우 자유당은 15일(현지시간) 연정 구성에 합의했다.

두 정당은 16일 내각 구성과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전후 나치 부역자들이 세운 자유당이 오스트리아에서 정부 구성에 참여하는 것은 2005년 이후 12년 만이다.

자유당은 사민당이 제1당이 된 1999년 총선에서 국민당과 같은 의석을 확보했는데 두 정당은 이듬해 초 사민당을 배제하고 연립 정부를 꾸린 적이 있다.

우파-극우 연립정부는 2005년까지 이어졌지만 이후 국민당과 사민당이 대연정을 꾸리면서 자유당은 정부에서 배제됐다.

다음 주 차기 정부가 공식 출범하게 되면 국민당을 이끄는 제바스티안 쿠르츠(31) 대표는 민주 선거로 선출된 전 세계 최연소 총리가 된다.

자유당의 하인츠 크리스티안 슈트라헤(48) 대표는 관례에 따라 부총리를 맡게 되는데 극우 정당 출신이 부총리를 맡는 것은 유럽에서도 처음이다.

사민당, 국민당 연립 정부가 깨지면서 치르게 된 총선이라 두 정당이 다시 연정할 가능성은 낮았지만 국민당과 자유당은 두 달 만에 별다른 잡음 없이 연정 협상을 끝냈다.

쿠르츠 대표는 자유당의 요구 사항을 대부분 수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총선에서 반 난민 정책을 내걸었던 자유당은 치안을 담당하는 내무부와 외무부, 국방부 등을 요구했고 실제 이들 부처는 자유당 몫이 됐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쿠르츠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연립 정부 구성 관련 구체적인 사항은 판데어벨렌 대통령 면담 후 공개하겠다"며 "새 정부는 납세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불법 이민 등에 맞서 치안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겠다"이라고 말했다.

2000년 자유당이 연정에 참여했을 때는 오스트리아 내에서 연일 반대 시위가 벌어졌고 유럽연합(EU)이 경제 제재를 거론하며 압박하는 등 논란이 벌어졌지만 차기 정부에서는 그러한 반발이 재연될 가능성은 작다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올해 독일에서는 극우 정당이 의회 진출에 성공하고 프랑스에서는 대통령 선거에서 극우 정치인이 결선 투표까지 진출하는 등 난민 이슈가 불거진 틈을 탄 극우 정당들은 유럽에서 실체로 자리를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