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쑹타오, 공동관심사 논의할것… 쌍중단은 가장 합리적 방안"

중국 외교부는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17일 방북했음을 확인하면서 북한과 중국이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쑹타오 부장이 방북해 논의할 의제 등이 뭐냐는 질문을 받고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 대변인은 "쑹 부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특사로서 북한을 방문했다"면서 "주요 목적은 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결과를 통보하고 북측과 양당,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가서 무엇을 논의할지 그리고 어떤 일정인지는 파악된 게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의미하는 '쌍중단'(雙中斷·freeze for freeze agreement)에 대한 중국 입장을 다시 묻자 "중국의 쌍중단에 대한 입장은 매우 명확하며 우리는 현재 상황에서 가장 실현 가능하며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겅 대변인은 최근 선양에서 체포된 10명 탈북자 중 일부가 북한에 송환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잘 모른다"면서 "중국은 국내법과 국제법,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유관 문제를 처리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