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베이거스 총격 한달만에 또… 美 주요 총기사건 일지

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한 교회에 괴한이 난입해 총기를 난사, 최소 27명이 숨지고 30명이 다쳤다.

지난달 1일 58명의 목숨을 앗아가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로 기록된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이 일어난 지 불과 한 달여 만에 발생한 참극이다.

다음은 2000년대 들어 미국에서 발생한 대형 총기 난사 사건 일지.

▲ 2002.10.24 = 워싱턴DC, 메릴랜드, 버지니아 일대에서 3주간에 걸쳐 걸프전 참전용사 출신의 존 앨런 무하마드가 무차별로 총기를 난사해 10명 사망.
▲ 2007.4.16 =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의 버지니아텍에서 한인 학생 조승희가 32명을 사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총기 난사 사건 발생.
▲ 2007.12.5 =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쇼핑센터에서 한 청년이 쇼핑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9명 사망, 5명 부상.
▲ 2008.12.24 = 캘리포니아 주 코비나에서 산타클로스 복장을 한 40대 남성이 전처의 친정집에서 총격을 가해 9명 사망.
▲ 2009.3.10 = 앨라배마 주 제네바 카운티와 커피 카운티에서 28세 실직남성이 총을 쏴 10명 살해.
▲ 2009.4.3 = 뉴욕 주 빙엄턴의 이민자 서비스 센터에 베트남계 이민자 지벌리 윙이 총기를 난사해 13명 사망.
▲ 2009.11.5 = 텍사스 주 포트후드 군사기지에서 군의관 니달 하산 소령이 총기를 난사해 장병 12명 등 13명 사망.
▲ 2011.1.8 = 애리조나 주 투산에서 정치행사 도중 총기 난사로 연방판사 등 6명 사망, 개브리엘 기퍼즈 연방 하원의원을 포함해 13명 부상.
▲ 2012.7.20 = 콜로라도 주 오로라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배트맨' 시리즈의 악당 '조커'를 흉내 낸 범인이 총기를 난사해 관람객 12명 사망, 70여 명 부상.
▲ 2012.12.14 = 코네티컷 주 뉴타운의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로 아동 20명과 교직원 6명 등 모두 26명 사망.
▲ 2013.9.16 = 워싱턴DC 해군 복합단지(네이비야드)의 사령부 건물에서 군 하청업체 직원이 총기를 난사, 범인을 포함해 13명 사망.
▲ 2015.6.17 = 백인 우월주의에 사로잡힌 청년 딜런 루프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의 흑인교회에 총을 난사해 흑인 신도 9명 사망.
▲ 2015.10.1 = 오리건 주 소도시 로즈버그의 엄프콰 칼리지에서 20대 남성이 교실에 총기를 난사해 10명 사망, 7명 부상.
▲ 2015.12.2 =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동부 샌버나디노 시의 발달장애인 복지·재활시설에서 무장괴한들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4명 사망, 22명 부상.
▲ 2016.6.12 =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에서 총격과 인질극 발생해 49명 숨지고 58명 부상.
▲ 2017.10.1 =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총격범 스티븐 매덕이 건너편 콘서트장에 모인 청중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58명 사망, 500여명 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