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합"
중국 외교부, '한반도 전쟁불가' 문 대통령 발언 지지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무력충돌은 안된다고 밝힌 데 대해 지지한다면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원한다고 2일 밝혔다.

화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중한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와 안정,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해 중요한 공동 인식과 공동 이익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상 정치·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은 유관 각국의 이익에 최대 공약수"라며 "또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기대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은 유관 각국이 더 많은 대화와 접촉 노력을 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한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북핵 문제가 조속히 대화와 협상의 정상궤도로 돌아오도록 공동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