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이 지하철 폭탄테러와 관련해 테러 위협을 기존 '심각(Severe)'에서 최고단계인 '위급(Critical)'으로 격상했다고 AFP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위급 단계는 테러위험이 임박했음을 의미한다.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주요 지역에 군 병력을 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런던의 출근길 지하철 열차 안에서 이날 아침 사제폭발물 테러가 발생해 최소 29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런던=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