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이어 남부 캄브릴스에서 민간인 6명 부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이어 남부 해안도시 캄브릴스에서도 차량돌진 테러가 발생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18일(현지시간) 새벽 바르셀로나에서 남쪽으로 100㎞ 떨어진 해안도시 캄브릴스에서 테러리스트 용의자 4명을 작전 끝에 사살했다고 밝혔다.

카탈루냐 지방정부는 테러범들이 행인들에게 차량을 돌진시켜 민간인 6명과 경찰관 1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경찰은 작전 과정에서 테러 용의자 4명을 사살한 뒤 부상한 채 생존한 1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은 전날 발생한 바르셀로나 차량돌진 테러 뒤 몇 시간 만에 발생한 2차 공격이라고 밝혔다.

전날 바르셀로나의 관광명소인 카탈루냐 광장 근처에서는 승합차 돌진 공격이 발생해 13명이 죽고 100여명이 다쳤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사건 몇 시간 뒤 배후를 자처했다.

스페인 당국은 차량돌진 테러 용의자들과 IS의 연계성이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범행 수법이 그간 IS의 지령과 일치한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는 이번 사건이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들의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