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차량돌진 테러로 13명이 죽고 100여명이 부상한 가운데 사상자들의 국적이 최소 18개국으로 집계됐다고 스페인 당국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페인 민간보호기구의 한 대변인은 프랑스, 독일, 스페인,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벨기에, 호주, 헝가리, 페루, 루마니아, 아일랜드, 그리스, 쿠바, 마케도니아, 중국, 이탈리아, 알제리를 사상자의 국적으로 열거했다.

(바르셀로나 AFP=연합뉴스) ja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