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공식 기자회견 열어 "용의자는 클럽운영자의 사위" 발표

독일 경찰은 일요일인 30일 새벽(현지시간) 남부 도시 콘스탄츠 나이트클럽 '그레이'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과 관련해 테러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경찰 "클럽 총격범행 이라크인…테러 가능성은 배제"

콘스탄츠 시 경찰 대변인 프리츠 베치코퍼는 경찰과 총격전 끝에 사망한 34세 남성 용의자는 이라크 국적인이기는 하지만 독일 망명 신청자는 아니라고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저녁 마련한 정식 기자회견을 통해 용의자는 클럽 운영자의 사위였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 현지 언론은 모종의 집안 분쟁이 범행 동기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 용의자는 앞서 군용 자동권총을 손님들에게 난사해 1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부상했으며 부상자 중 3명이 중상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용의자 역시 총격 이후 클럽 앞에서 경찰과 총격전 끝에 크게 부상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언론들은 덧붙였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