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달러 투자…트럼프 "내 덕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만 제조업체 폭스콘의 100억달러 규모 LCD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뒤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의 손을 잡고 있다. 워싱턴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대만 제조업체 폭스콘의 100억달러 규모 LCD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뒤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의 손을 잡고 있다. 워싱턴UPI연합뉴스

애플 아이폰을 수탁 생산하는 대만 폭스콘이 미국 위스콘신주에 미국 내 첫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제조 공장 단지를 조성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은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위스콘신주 남동부에 100억달러(약 11조원)를 투자해 평면 LCD 패널을 생산할 대형 공장을 짓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공장 부지는 200만㎡에 달해 미국 내 최대 제조단지가 될 전망이다.

궈 회장은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LCD 제조 공장이 단 한 곳도 없다”며 “위스콘신주에서 생산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폭스콘이 위스콘신 공장에서 생산할 8K LCD 패널은 TV나 스마트폰, 자동차 대시보드 등에 쓰이는 핵심 부품이다. 폭스콘의 모회사인 훙하이그룹은 지난해 일본 LCD전문 제조업체인 샤프를 인수하고 디스플레이 패널사업을 강화했다.

폭스콘은 공장 신설로 미국에서 1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컨설팅업체 언스트앤드영(EY)은 1만3000명의 공장 인력 외에도 간접적으로 2만2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폭스콘이 100억달러에 달하는 금액을 미국에 투자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일각에선 폭스콘의 발표 시기를 두고 ‘러시아 스캔들’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 대통령이 국면 전환을 노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애플이 미국에 공장 3개를 세울 계획이라고 밝힌 데 이어 폭스콘이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폭스콘이 위스콘신주에 공장을 짓기로 결정한 데도 정치적 고려가 들어갔다는 해석이다. WSJ에 따르면 폭스콘은 위스콘신을 비롯해 일리노이, 텍사스 등 7개 주를 후보로 놓고 공장 건설을 검토했다. 최종 낙점된 위스콘신주는 공화당 텃밭이자 트럼프 지지층이 몰려 있는 ‘러스트벨트(쇠락한 공장 지대)’ 중 하나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