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경찰청 "추가 생존자 안 나올듯…사망자 늘어날 듯"
소방대 "건물 대부분 수색 마쳤다"


런던경찰청은 14일(현지시간) 새벽 발생한 런던 시내 24층짜리 아파트 건물 화재로 지금까지 1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이날 오후 "현 시점에서 12명이 사망했음을 확인할 수 있지만 복잡한 수습 과정에서 사망자 수가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튜어트 국장은 "불행히도 추가로 생존자가 있을 것으로는 예상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스티브 앱터 런던소방대 부대장은 소방관들이 건물 대부분에 대한 수색을 마쳤다고 밝혔다.

앱터 부대장은 "스스로 건물을 빠져나온 사람들을 제외하고 소방대가 65명을 구조해 런던응급구조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망자 이외 모두 68명이 6개 병원에 이송됐고 이중 18명은 중환자실에 있다고 BBC는 전했다.

실종자와 관련해 스튜어트 국장은 '수명'이 아직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만 밝히고 인원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새벽 1시께 런던 서부에 있는 120가구가 들어선 24층짜리 구청 소유의 임대 아파트에서 불이 나 삽시간에 건물 대부분을 태웠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