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수급불안 틈타 수출 확대
세계 LNG시장 지각변동 예고
카타르사태 불똥 튄 에너지시장…천연가스 선물가격 4% 치솟아

아랍권 7개국과 카타르 간 외교 단절의 불똥이 글로벌 원자재 시장으로 튀었다. 수급 불안이 가시화되면서 천연가스 선물 가격이 치솟았다.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수출국인 카타르의 발목이 묶인 가운데 미국이 신흥 강자로 부상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영국 ICE 선물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천연가스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4% 가까이 치솟았다. 영국으로 향하던 카타르의 LNG 운반용 선박 두 척이 아덴만에서 갑자기 항로를 바꾼 영향이라고 CNBC는 보도했다. 아덴만은 이집트의 수에즈운하가 있는 홍해로 진입하는 길목이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아랍권 국가와의 단교로 카타르 선적이 수에즈운하를 통과할 수 있을지에 대한 불안이 커졌다. 세계 LNG 해상 수송의 13%, 원유의 7%가 수에즈운하를 거친다. 아시아로 수출되는 LNG는 여기를 지나지 않는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의 자회사인 BMI리서치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카타르 단교 사태로 LNG 고객들이 수입처 다변화를 모색 중”이라며 “단기 현물시장에서 구매를 더 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1개월 선도계약으로 이뤄지는 단기 현물시장은 미국과 호주가 이끌고 있다. 특히 미국산 LNG는 카타르가 주도하는 장기 계약시장과 달리 목적지 규정이 없어 유리하다. 시장 가격에 따라 그때그때 항로를 바꿔 수출할 수 있다는 뜻이다.

존 킬더프 어게인캐피털 연구원은 “단기 현물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산 LNG 수출량이 늘어날 것”이라며 “미국 셰일가스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한 것처럼 미국산 LNG가 글로벌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