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단체 IS가 지난 3일(현지 시간) 밤 런던 도심에서 발생한 테러 사건의 배후를 자처하고 나섰다.

4일 AFP통신에 따르면 IS는 이날 공식 선전 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IS의 보안 파견대가 어제 런던 공격을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3일 영국 런던 시내 런던 브리지와 인근 버러 마켓에서 차량·흉기 테러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민간인 7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했다. 용의자 3명은 현장에서 모두 경찰에 사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