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맨체스터의 대형 실내 체육관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22일(현지시간) 일어난 폭발 사고로 다친 사람들이 부축을 받으며 현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가디언홈페이지 캡처

영국 맨체스터의 대형 실내 체육관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22일(현지시간) 일어난 폭발 사고로 다친 사람들이 부축을 받으며 현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가디언홈페이지 캡처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영국 맨체스터의 콘서트장 폭탄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23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칼리프국가(IS를 가리킴)의 병사가 군중 사이에 폭탄을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공격을 계속할 것"이라고 성명을 발표했다.

IS 선전매체 아마크통신도 "칼리프국의 병사가 십자군 군중 속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며 "십자군 30명이 사망하고 7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전날 밤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콘서트가 끝난 후 출입구 한 곳에서 폭탄이 터져 어린이 등 22명이 숨지고 약 60명이 다쳤다.

맨체스터 경찰은 이번 폭발이 단독 자살폭탄공격이며, 현장에서 사망한 범인 신원이 영국에서 태어난 리비아계 살람 아베디(22)라고 공개했다.

미국 국가정보국(DNI)은 IS의 배후 주장이 아직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단계라고 밝혔다.

댄 코츠 DNI 국장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IS는 사실상 모든 테러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다"면서 "우리는 아직 (IS와 맨체스터 테러의) 연계점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