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2일로 비트코인 거래 7주년 맞아

디지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이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7주년을 맞은 22일 2200달러 선을 넘어섰다.

이 가상화폐가 처음 거래되기 시작한 7년 전 100달러어치(약 11만2천 원)를 사들였다면, 현재 가치가 7천500만 달러(약 840억 원)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산됐다.

23일 미국CNBC방송에 따르면 거래 7주년을 맞은 22일 장중 비트코인 가격은 1비트코인당 2,251.61달러를 찍어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주말 2,000달러 선을 넘어선 뒤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7년 전인 2010년 5월 22일은 라슬로 한예치라는 프로그래머가 비트코인으로 파파존스 피자 2판을 사들인, 비트코인의 첫 거래일로 기록돼 있다.

이날은 '비트코인 피자의 날(Bitcoin Pizza Day)'이라는 애칭으로도 불린다.

이날 한예치는 비트코인포럼의 한 동료 지지자에게 1만 비트코인을 주고 피자 2판을 사는 데 성공했다.

당시 한예치가 산 피자 2판은 30달러 상당이었다.

이에 따라 한예치는 그가 채굴한 비트코인의 가격을 1비트코인당 0.003센트로 추산했던 것이라고 CNBC방송은 전했다.

한예치는 당시 컴퓨터를 이용해 복잡한 암호화 산식을 푼 대가로 비트코인을 채굴했다.

비트코인은 컴퓨터를 이용해 암호화 문제를 해결한 대가로 채굴하거나 채굴된 비트코인을 사는 형태로 얻을 수 있다.

비트코인은 범죄활동에 사용되기 때문에 확신하지 못하는 이들이 많지만, 놀라운 랠리를 펼치고 있다고 CNBC방송은 지적했다.

한예치가 7년 전 피자 2판을 사는데 들인 비트코인의 현재 가치는 2천250만 달러(약 252억 원)에 달한다.

아울러 만약 한예치가 피자를 샀던 7년 전 1비트코인당 0.003센트에 비트코인 100달러어치를 샀다면 이는 현재 7천50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CNBC는 추산했다.

CNBC는 최근 일본이 비트코인을 합법적 결제수단으로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유통업자들이 받을 것이라는 전망에 엔화를 활용한 비트코인 거래가 전체의 40%까지 급증한 데다 글로벌 정치적 불확실성 고조로 안전자산인 비트코인에 대한 수요가 높아져 비트코인 가격이 치솟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