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항모대전 도전장 낸 중국…높아지는 동북아 군사대립 '파고'

추가 2척 건조·설계중…미국도 '긴장' 군사력 배치 강화

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 001A형이 26일 진수에 성공함에 따라 중국이 복수 항모 체제를 갖추고 본격적으로 미국의 해양군사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중국은 러시아에서 들여와 개조해 2012년 9월에 취역한 첫 항모 랴오닝(遼寧)함에 이어 자국 기술로 또 다른 항모 건조에 성공함으로써 2척의 항모를 보유한 해군 강국 대열에 끼게 됐다.

이와 함께 중국은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 이어 세계에서 7번째로 항모를 독자 제작할 능력을 갖춘 나라가 됐다.

산둥(山東)함으로 명명될 것으로 보이는 새 항모는 길이 315m, 너비 75m에 최대속도 31노트를 내는 만재배수량 7만t급 디젤 추진 항모로 스키점프 방식으로 이륙하는 젠(殲)-15 함재기 40대 탑재가 가능하다.

외관상으로는 랴오닝함과 큰 차이가 없지만 함재기 탑재 갑판을 넓히는 등 공간활용도를 높이는 한편 함교에 첨단 레이더 시스템과 전자설비를 갖추고 함재기 이착륙이 훨씬 용이해지는 등 성능면에서 큰 개선이 이뤄진 것으로 평가된다.

인민일보는 "자체 제작 항모의 완성으로 중국 해군이 원양 작전을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중국 해군이 복수의 항모를 운용하게 됨에 따라 미국의 해군력을 견제할 만한 대양해군 체계에 성큼 다가섰다는 평가도 나온다.

중국 해군은 그간 연해 방어 위주의 황수(黃水·yellow water)에서 영해와 영토를 수호하는 녹수(綠水·green water)에 이어 대양에서 에너지 수송노선을 지키는 남수(藍水·blue water) 해군을 추구해왔다.

미국 외교정책이사회의 아시아안보 담당 제프 스미스는 "중국이 본국 해안선에서 수천㎞ 떨어진 곳에서도 군사적 존재감을 보여줄 능력을 갖췄다"며 복수의 항모 보유는 중국의 경제력과 군사기술을 상징한다고 전했다.

미국은 아직 중국의 항모 전력과 기술력이 미국에는 크게 못미친다고 보고 있지만 중국의 해양군사력 증강 속도에 적잖이 긴장하고 있다.

당장은 미국 항모에 비견될 수준은 아니지만 남중국해 등 국지전 충돌에서 항모 전력이 없는 주변 동맹국을 위협하며 상당한 위력을 발휘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중국이 감히 넘보지 못할 정도의 해군력을 갖추기 위해 군사예산을 늘리고 있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아시아 회귀 전략에 따라 2020년까지 해군력의 60%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집중하기로 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후에는 올해 국방비를 10% 증액 편성키로 한 상태다.

미국은 장기적으로는 현재 272척인 해군 군함을 350척으로 늘리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육군 병력도 6만 명 증원할 계획이다.

미국은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기동하는 4척을 포함해 모두 11척의 항모를 보유하고 있다.

항모를 중심으로 한 미국과 중국의 군사력 대치가 극심해질 지역으로는 동아시아 지역이 꼽힌다.

이중에서도 미중의 전략적 이익이 맞부딪치는 남중국해와 한반도 주변 해역이 중심이 될 것이라는데 전문가들의 견해가 일치한다.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미국의 핵추진 항모 칼빈슨이 한반도로 이동 중인 상황에서 중국의 001A 항모 진수가 이뤄졌다는데 주목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중국의 첫 항모 랴오닝함은 서해를 끼고 있는 칭다오(靑島)항을 모항으로 삼고 있고 001A 항모는 남중국해를 관할하는 하이난(海南)성 싼야(三亞)기지를 모항으로 둘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상하이 장난(江南)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8만5천t급 디젤 항모 002함도 남중국해를 주무대로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싼야 군항에는 현재 항모 두척이 동시 계류할 수 있는 시설이 만들어져 있다.

001A함이 건조 3년반만에 이날 진수에 성공한 점에 비춰 002함이 내년말 진수를 거쳐 중국 공산당 창건 100주년을 맞는 2021년 이전에 실전 배치되면 중국은 단기간 내에 세척의 항모 전력을 갖추게 된다.

아울러 10만t급의 핵추진 항모 003함도 오는 2025년 취역을 목표로 현재 설계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함재기 70∼100대를 탑재하고 전자식 사출 시스템(EMALS)을 갖춘 이 항모는 미국의 최첨단 항공모함인 제럴드 포드에 버금가는 전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남중국해 등 중국 근해에서 주로 활동하는 001A함과 002함과 달리 003함은 본격적으로 대양을 무대로 하면서 미국의 해군 전력과 맞서게 될 것이라는 군사전문가들의 분석이 나온다.

중국은 항모 외에도 최근 수년간 매년 20척의 군함을 실천 배치하며 해군력을 급속히 팽창시키고 있다.

중국의 올해 국방예산은 전년보다 668억위안 늘어난 1조211억위안(168조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1조위안선을 넘었다.

중국 군사력의 급속한 팽창은 동북아 지역의 군비경쟁을 촉발시키고 있다.

미국의 국방예산 10% 증액과 함께 일본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명분으로 삼아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군사력을 늘리고 있다.

일본은 올해 전년보다 710억엔 늘어난 5조1천251억엔(51조4천580억원)의 방위예산을 편성한데 이어 최근에는 헬기 항모인 가가(加賀)호를 취역하고 항모급 호위함 이즈모(出雲)호의 훈련도 늘렸다.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joo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