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엔 핵활동 중지, 韓美엔 군사훈련 중단 등 촉구하며 갈등 증폭 불원

독일을 방문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우리는 (한반도에서) 단 1%의 전쟁 가능성도 감수하지 않는다"라면서 "(그건) 북한이 중동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일간 베를리너차이퉁 등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왕 외교부장은 26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지그마어 가브리엘 독일 외교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모든 이해 당사국에 갈등 증폭 행위의 자제를 촉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들 언론이 전했다.

왕 부장은 "만약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난다면, 심각하고도 상상하기 힘든 결과가 닥칠 것"이라고 지적하고 "그래서 전쟁 위험을 진정으로 막는 것이 중국의 관심사"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선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한국과 미국은 대규모 군사훈련을 끝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가장 긴박하게 해야 할 일은 한반도 갈등에 얽힌 모든 관계국이 협상을 재개하는 것"이라면서 "안보와 안정성이 쉽게 깨질 수 있고, 하나의 새로운 갈등이나 사건들이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는 큰 위험이 있다"고도 짚었다.

그는 따라서 "모든 당사국에 자제를 촉구하며, 새로운 도발로 이어질 행동이나 말들을 피할 것도 역시 촉구한다"라고 덧붙였다.

보호무역 기조를 보이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중국 정부와 함께 자유무역을 강조해온 독일이지만, 가브리엘 장관은 왕 부장에겐 독일처럼 중국도 시장의 문을 점진적으로 더 열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외국인 투자자들을 위한 보다 더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반응했다.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un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