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외교청서, '독도는 일본땅' 주장 철회해야"
일본 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주장

일본 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주장

일본 외무성이 2017 외교청서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자 우리 정부가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논평을 내고 "일본 정부가 외교청서를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 철회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헛된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이 한일 관계의 출발점이자 필요조건이라는 점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이 이날 각의에 보고한 외교청서에는 독도에 대해 '역사적 사실과 국제법상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쓰여있다. 또 지난해 한국 국회의원 등의 독도 방문에 대해서 "단호하게 용인할 수 없다"고 하는 등 도발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뿐만아니라 외교청서는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했고, 2015년 12월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책임을 갖고 이행하는 것은 국제 사회에 대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는 제19대 대통령 후보 주자들이 위안부 합의 재검토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일본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