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마이클 펜스 미국 부통령이 칼빈슨호가 수일 내 동해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주를 방문 중인 펜스 부통령은 22일 시드니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하면서 "우리 생각으로는 이말 달보다는 이른, 수일 내에 일본해(동해)에 당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호주 언론들이 전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과 새로 한 약속(engagement) 때문에 한반도 비핵화가 평화롭게 달성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북한과 '딜'(deal)을 하지 못하면 "미국과 동맹국들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펜스는 또 북한에 대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되풀이해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미국은 현 국면에서는 외교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호주 ABC 방송은 전했다.

북한의 핵실험 위협이 커지던 지난 8일 미국 태평양사령부는 칼빈슨호가 싱가포르에서 호주로 이동하려던 애초 계획을 변경해 서태평양으로 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함대가 한반도 해역을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핵실험에 대해 미국이 강력 대응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비치면서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켰지만, 칼빈슨호는 애초 예정된 호주로 이동해 연합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거짓 행방' 논란이 불거졌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