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 3일 간의 방한 일정을 마무리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8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재검토와 개선을 추진하겠다"며 마지막 메시지를 남겼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연설에서 "한미 양국간 강력한 유대에도 불구하고 한미 FTA 이후 지난 5년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는 사실이 우려된다" 며 이같이 말했다.

2012년 한미 FTA 발효 이후 한미간 교역량과 직접투자규모가 늘어난 점은 박수받을 만한 성과로 꼽았다.

그러나 곧바로 "미국 산업이 진출하기에 너무 많은 장벽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는 미국 노동자와 미국의 성장에 반한다"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동안 무역에서도 '미국 우선주의'를 추구할 것이고 무역은 양자간 자유롭고 공정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며 "이는 한미 FTA에도 적용된다"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이 첫 방한에서 FTA에 대해 분명한 어조로 개정 의지를 밝히면서 향후 트럼프 행정부의 구체적인 개정 요구가 본격화할지 주목된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지속적으로 한미 FTA 재협상론을 거론해왔다.

지난 16일 방한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AMCHAM 연설 행사를 끝으로 방한 일정을 모두 마쳤다. 연설 이후 곧바로 오산 공군기지로 향한 그는 전용기편으로 일본으로 출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