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6.9% 성장
수출·소비 등 경제지표 개선
민간투자도 늘어 '안정적 성장세'

부동산 규제·돈줄 죄기 등 하반기 과열 우려한 긴축 가능성
'7%대 성장'은 어려울 듯
중국 경제가 올해 1분기 6.9% 성장했다. 시장의 예상치와 작년 4분기 성장률(각각 6.8%)을 웃돌았다. 2014년 하반기부터 악화일로를 걷던 중국 경제가 바닥을 다지고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경제의 경착륙을 점치던 비관론자들은 자취를 감췄다.
중국 경제 '봄바람' 타고 2분기째 반등…경착륙 비관론 잠재웠다

◆두 분기 연속 반등

중국 국가통계국이 17일 발표한 1분기 경제성장률 6.9%(전년 동기 대비)는 2015년 3분기(6.9%) 이후 최고치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두 분기 연속 반등했다.

최근의 경제 흐름을 보여주는 3월 생산·소비·투자 지표도 모두 기대 이상이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고정자산투자증가율(9.2%)과 산업생산증가율(7.6%)은 시장 컨센서스(각각 8.8%, 6.3%)를 크게 웃돌았다. 지난 1, 2월 9.5%로 부진하던 소매판매증가율 역시 3월에는 예상치(9.7%)보다 높은 10.9%로 반등했다.

가장 고무적인 것은 작년 한 해 줄곧 부진하던 민간기업 투자가 살아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민간투자는 전체 고정자산투자가 8.1% 증가하는 동안에도 3.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는 중국 경제의 자생적 성장동력이 부족하다는 단적인 징표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올 1분기에는 7.7%로 반등했다. 리다오쿠이 중국 칭화대 국제경제연구센터 소장은 “1분기 경제지표 호조는 부동산시장 호황, 대외여건 개선에 따른 수출 회복, 공급과잉 산업 구조조정 효과 등 세 가지에 힘입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민간투자 증가율이 향후 6%를 꾸준히 웃돌면 중국 경제가 다시 확장 사이클에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비관론은 쑥 들어가

2015년 여름과 작년 초 상하이증시 폭락사태가 발생한 이후 국제금융시장에선 중국 경제 비관론이 급속히 확산됐다. 글로벌 투자은행과 서구 언론은 이구동성으로 “중국 경제 경착륙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경고했다. 일각에선 지난해 분기 성장률이 6%대 중반을 유지한 것은 통계 조작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반면 이번 1분기 성장률에 대한 시각은 달라졌다. 비관적이던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의 경제성장률 대용 지표로 사용하고 있는 전력사용량, 철도 화물운송량 등도 지난 1분기 일제히 호조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중국 경제는 2000년대 들어 ‘성장세 둔화→정부의 경기부양→경기과열’ 양상을 반복해왔다. 1분기 성장률이 중국 정부의 연간 성장률 목표치(6.5% 전후)를 크게 웃돌았지만 앞으로 분기 성장률이 7%대로 복귀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중국 정부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4조위안에 달하는 대규모 경기부양책이 어떤 부작용을 야기했는지 잘 알고 있다. 경기가 과열되면 향후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 진정시킬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하반기에도 호조일까

당장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올초부터 통화정책 기조를 ‘완화’에서 ‘중립’으로 전환했다. 금융회사에 자금을 공급할 때 사용하는 역레포 금리를 비롯한 단기 정책금리를 수차례 인상했다. 이 여파로 3월 신규 위안화 대출과 광의의통화(M2) 증가율은 모두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각 지방정부는 작년 10월을 기점으로 동시다발적으로 부동산 가격 억제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소시에테제네랄의 클라우스 바더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정부의 과열 억제책이 효과를 발휘하면서 중국의 경제성장 모멘텀이 연말로 갈수록 점차 약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다른 관측도 있다. 중국 투자은행인 중국국제금융공사는 최근 분석보고서에서 “정부가 급격한 성장세 둔화를 야기할 수 있는 공격적인 긴축정책을 쓰진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올 하반기 중국공산당 19차 당대회가 예정돼 있어 경제 비관론이 다시 확산되는 것을 중국 정부가 용인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