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일(현지시간)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북핵 해법으로 북중간 금융거래 차단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

7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이 중국 기업 또는 은행으로 위장한 중국내 북한 기업·은행과 중국 은행간 금융거래를 차단하는 방안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중국 금융기관 및 기업들을 상대로 북한과의 거래를 끊도록 압박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이날 미·중정상회담에서 북중 은행간 거래와 관련 중국이 어느 정도 양보를 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북 금융제재는 결국 김정은 정권의 핵·미사일 개발에 들어가는 돈줄을 차단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중국이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어느 정도의 공조 의지를 보여주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앞서 미국은 2005년 북한 수뇌부의 비자금 창구로 알려진 BDA를 돈세탁 우려 대상으로 지정하고 미국 은행과 BDA간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의 대북 금융제재를 시행했다. 북한과 거래한 중국계 은행을 제재했지만 북한이 입은 타격은 컸다.

BDA에 예치된 북한 자금이 동결된 것은 물론 각국 은행들이 북한과의 거래를 기피함에 따라 북한의 국제금융망 접근 자체가 어려워짐으로써 대외 송금 및 결제가 사실상 마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